2017-18년 한영 교류의 해
영국의 New Art Exchange와 통의동 보안여관의 첫 번째 교류 레지던시 프로젝트
<here,there and=”” everywhere=””> 전시 프로그램

_일시 2018 05.24 (목)
_시간 오후 4시
_대담  최성우 (Sung Woo Choi, Director, Artspace Boan1942)
스킨더 훈달 (Skinder Hundal, Director, New Art Exchange)

_장소 통의동 보안여관 지하 2층_서울시 종로구 효자로 33,
_신청 링크 https://goo.gl/forms/2lqtuTv9HwZJ3RMf1

2017-18년 한영 교류의 해를 맞아, 통의동 보안여관과 영국의 뉴아트익스체인지의 협업으로 진행된 Here, There and Everywhere는 신진 작가 지원, 문화교류 및, 실험적인 예술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새로운 예술 생태계 모델을 모색하는 국제 교류 레지던시 프로그램입니다. 본 프로그램을 진행한 한국과 영국의 두 기관 대표들이 각 기관이 구축해온 이야기들과 서로간에 같이 응시한 지점과 도플갱어 같이 공유한 기관의 유사점들을 이야기 합니다.

We invite you to join us on the 24th of May for the talk between the two directors of each organization. Here, There and Everywhere has been a journey undertaken by New Art Exchange and Artspace Boan 1942, exploring and exchanging organizational, curatorial and creative practice, through a conversation which began in January 2017.

Skinder Hundal, Director of New Art Exchange, and Sung Woo Choi, Director of Artspace Boan1942 will be sharing one another’s reflection creative ecologies, as well as, exploring the similarities and differences and shared vision of the two organizations.

주최 통의동 보안여관, New Art Exchange
후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Art Council England, 일맥문화재단, BALTIC Centre for Contemporary Art, Nottingham City Council

Organized by. Artspace Boan1942, New Art Exchange

Supported by. Art Council of Korea, , Art Council England, Illmac Foundation, BALTIC Centre for Contemporary Art, Nottingham City Counc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