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 플래닛 — 바다
Blue Planet — Sea

  • 참여작가: 엘마스 데니즈, 정소영, 황문정
  • 일시: 2022. 06. 17 – 07. 24
  • 장소: 아트스페이스 보안 1, 2, 3
  • 운영시간: 12:00 – 18:00
  • 매주 월요일 휴관
  • 입장료 무료
  • Artists: Elmas Deniz, Soyoung Chung, Hwang Moonjung
  • Date : 17. June. 2022 – 24. July. 2022
  • Venue : ARTSPACE BOAN 1,2,3
  • Time : 12PM – 6PM
  • Closing Days : Every Week Monday
  • Admission Free

Credit

  • 디렉터: 최성우
  • 기획: 박승연
  • 어시스턴트 큐레이터: 최정욱
  • 그래픽 디자인: 파이카
  • 공간 디자인 및 설치: 조재홍 (아트랩반)
  • 영상장비: 미지아트
  • 사진: 유용진
  • 주최 및 주관: 통의동 보안여관
  • 후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 협업: 시셰퍼드 코리아

보안1942(통의동 보안여관)의 2022년 기획 전시 《블루 플래닛 — 바다》는 바다의 관점으로 인간이 구성한 환경에 대해 살펴보며 바다의 중요성을 인지하고자 한다. 우리는 인간이 개척한 대륙을 중심으로 쓰인 국가의 역사 및 사건, 지도 등을 바라보며 살아가고 있다. 지구 표면의 70퍼센트를 차지하고 있는 바다가 중요하다는 사실은 알고 있지만 지금의 인류가 존재하기까지 바다가 행한 역할과 사실에 대해서는 육지의 정보에 비해 턱없이 전달이 부족하기에 이번 전시를 통해 바다와 인간의 관계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제시하여 미지의 푸른 세상Blue Planet인 바다에 대한 상상의 폭을 넓혀보려 한다.

바다를 지배하는 자가 세계를 지배하는 자가 되었던 과거와는 다르게 우리는 바다라는 존재 자체를 이해하고 현재와 근미래의 상황들을 조화롭게 헤쳐나갈 수 있어야 한다. 바다는 미래 자원으로서 매우 중요한 공간이자 세계와 연결되는 길이지만 그저 소비하고 소유하는 공간으로 생각하는 자세를 가지면 안 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바다와의 지속적인 협업과 공존을 위해서는 바다라는 존재에 대해 끊임없이 관심을 가지고 고민해야 한다. 이번 전시를 통해 우리가 인지하지 못하였던 바다의 이야기들을 소개하고 경험하여 현재 발 내리고 있는 육지에서 더 나아가 바다로부터 시작되는 새로운 시각으로 이뤄진 세계를 구축해가길 바란다.

전체 서문은 아래 링크를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프로그램 신청하기

참여작가 소개

엘마스 데니즈


엘마스 데니즈는 터키 이스탄불에서 활동하는 작가로 경제와 자연 사이 관계의 교차점을 조사한다. 자본주의로 인해 발생하는 자연의 악화와 이에 대한 우리의 인식 및 관련 소비자주의 문화에 대해 작품에서 다룬다. 작가는 경제 시스템이 어떻게 우리의 인식을 계속해서 변화시키는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며 인간과 자연의 관계, 역사로부터의 자연에 대한 인식과 생태학적 관점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작가는 작품을 통해 시스템의 결함을 비판적으로 드러내고 대안적 가능성을 제안하고 있다.

정소영


정소영은 인간이 긴 시간을 거쳐온 물질 속에서 보통 우리가 인지할 수 없는 시간을 인식하여 조각한다. 작가가 사는 도시와 역사를 품은 지층, 땅을 가로지르는 국경, 유동하는 바다, 모든 인식의 한계를 넘어서는 우주와 같이 이 공간들을 이루는 물질들이 지닌 시간에 초점을 맞추고 연구하고 있다. 이 행위는 작가에게 과거와 현재, 미래를 지금 이 순간 속에서 지속시키는 방법이다.

작가는 건축적 공간의 생성과 소멸에 대한 작업으로 시작해 동시대의 표면을 갈라놓는 지정학적 경계를 지질학적 시간으로 확장하였다. 또한 물질의 현상은 지역 탐험과 리서치를 바탕으로 연구 되는데 최근 2018년부터는 제주도 남단 가파도에 체류하며 얻은 경험을 바탕으로 섬의 지질학 및 수역의 경계에 대한 작업을 시작하였다. 작가의 시선이 육지에서 섬으로, 심해까지 확장되어 해안의 경계, 섬의 유동적인 상태, 물의 표면 아래 무한한 차원 속 인간의 생명이 보장받지 못하는 깊은 세계에 대한 상상을 통해 물질의 시간과 사유에 대해 고민하고 작업으로 구축하고자 한다.

황문정


황문정은 어린 시절 도시의 내, 외곽을 넘나 들며 이사를 자주하였다. 이러한 환경변화가 작가에게 도시의 질서 체계를 구성하는 다양한 사람, 인공물, 자연 등의 요소를 관찰하는데 영향을 미쳤으며 도시 이면의 관계가 드러나는 특정한 장소와 상황에 주목하게 만들었다. 이를 토대로 도시공간 안에서 인간들과 함께 삶을 전유하지만 쉽게 포착되지 않은 비인간들의 이야기를 수면 위로 드러내는 작업을 지향한다. 특히 인간과 비인간의 관계성을 서사를 통해 풀어내고 관객을 단순한 감상자가 아닌 작업의 시스템 내부로의 적극적인 참여자로 전환시키기 위해 근래에는 인터렉티브 설치, 조각, 영상 등 여러 매체를 접목하여 작품을 제작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