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여관페어_공예편 <호랑이의 도약>

  • 전시기간 : 2019. 5. 17 (금) – 2019. 5. 26 (일)
  • 오프닝 : 2019. 5. 18 (토) 오후 6시
  • 장소 : 통의동 보안여관 구관 (ART SPACE BOAN 1)
  • 참여 작가 : 김동준, 신원동, 유남권, 이지원, 장성우, 조현영, 토림도예, 몽세라 알바레즈

* 특별프로그램

잔술집(팝업술집) 

  • 운영 시간 : 2019. 5. 17(금) – 5. 26(일) 19:00 – 00:00
  • 이벤트 : 18일(토) 18:00 오프닝 행사 때 막걸리 무료 제공 (타음료 제외)
  • 장소: 통의동 보안여관  (ART SPACE BOAN 1)

한국자가양조장에서 생산한 술을 오세린 공예가가 선정한 작가들의 술잔을 사용하여 마셔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평소에 접할 수 없었던 작가들의 작품을 눈으로만 감상하는 것이 아니라 ‘쓰임’으로 체험하는 즐거운 시간이 될 것입니다.

2019 Boan Art Fair_Craft TIGERSPRUNG

TIGERSPRUNG is craft art fair exhibition showing craftworks and ateliers of 8 artist teams (Kim Dongjun, Sin WonDong, Lyu Nam gwon, Ree ji won, Jang seoung U, Cho hyun young, Torimceramics, Montserrat Alvarez) who are modernizing tradition in their works. In each hall, audience can watch actual working tools, private materials which inspired artists, some idea sketches, etc. Through this exhibition, we hope audience can vividly witness and experience the creating process and agony of artists.

전통, 오늘날에도 여전히 유효한 현대적 가치 

문예평론가 발터 벤야민(Walter Benjamin)은‘과거를 소환해냄으로써 현재를 다시 바라보는 것’을  ‘호랑이의 도약’이란 비유로 표현했다. 호랑이의 도약은 벤야민이 역사철학테제에서 사용한 담론적인 용어에서 가져왔다.  프로젝트 ’ 호랑이의 도약’은 전통적 가치를 소환해서 오늘날 여전히 유효한 현대적 가치로 만들어가고 있는  공예작가들의 오픈아뜰리에 전시, 대담 프로젝트 이다.   전통은 정해진 규정이나 규범이 아닌 시간에 대한 존중, 기억에 대한 태도로 제의된다.  전통을 Copy & Paste 한다고 전통적 가치가 오늘날의 유효한 가치가 되는 것은 아니다.  전통 기법, 재료를 다루는 방법들은 태도만큼이나 중요하다. 태도의 완성은 기법과 재료로 이루어 진다.  오랫동안의  집단적인 지적 축적, 문화적 태도, 재료, 기법으로 쌓인 총체적인 유산들이  오늘날의 지성 및 정서와 잘 조합되면 전통은 현재에도 유효한 지속적인 가치를 가지게 된다.   모든 가치가 해체당하고 있는 포스트모더니즘 시대에 여전히 유효한 전통 가치를 살펴보고  이를 자신의 존재론적 질문과 쓰임으로써의 공예를 이어가고 있는 젊은 작가들을 조명하는 것이 이번 기획의 핵심이다. 태도만큼이나 중요한 재료와 기법, 그 창작의 과정을 살펴보고자 ,  참여 작가들의 아뜰리에 현장을 옮겨왔다. 그들의 공예에 대한 고민과 시간, 세계관의 단면들을 전시를 통해서 살펴본다.  페어 형식으로 작가들의 작품을 판매하고 유통하는 기회를 마련하는 것은 공예가 쓰임으로써  현재적 가치를 더욱 발하게 하기 위해서 이다.

참여작가 소개

김동준

64992시간. 김동준이 만드는 달 항아리가 지나온 시간이다. 2011년 가마로 들어간 백자는 2019년 가마에서 나온 백자와 다른 분위기를 품는다. 전시장 안 두 점의 달 항아리는 한국 조형적 아름다움을 대표하는 보편적 이미지를 보여주는 대신 관람자를 긴 침묵과 사색의 시간으로 인도한다. 도예가 김동준에게 바람과 물과 흙 보다도 중요한 재료는 시간. 긴 호흡과 시간으로 빚어낸 달 항아리는 과거와 현재를 잇는 작가의 오랜 고민과 세상을 향한 작가의 시선이 담겨 있다.

몽세라 알바레즈

하이맷 아틀란티카(Heimat-Atlantica)의 디자이너인 스페인 출신의 몽세라 알바레즈는 여행 중 포르투갈 전통의 갈대 공예 기술에 반해 스스로가 사용할 목적으로 처음 제품 개발을 시작했다. 포르투갈의 갈대를 직접 염색하고 엮어서 만든 가방에는 스페인의 도자기 팬던트가 장식된다. Cigarron이라는 이름의 가면 모양 팬던트는 스페인의 유명 도자기 회사인 살가델로스가 제작한 것으로 고대 로마를 계승해 이어지는 갈리시안 지역의 축제 상징이다. 커플 모양의 팬던트는 사랑을 찾아주는 부적의 의미로 가방에 장식된다. 가방의 내부는 스페인의 가죽을 더해 실용성과 완성도를 높였다. 전통의 소재와 이야기, 그리고 장인의 손 기술을 보존하고 사람들에게 전달하고 싶었던 그의 의도는 프랑스 파리를 시작해 전세계적인 가치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신원동

신원동은 사람들의 일상에서 평범하지만 따뜻한 존재로 공감되는 도자기를 지향한다. 다양한 공간 안에서 함께 공존하며 어울리고, 위화감을 주지 않는 물건을 만든다. 동시에 물건의 용도와 그에 걸맞은 쓰임에 그는 몰두한다. 작가의 의도는 장식의 절제와 ‘물레 성형’ 및 ‘산화 번조’라는 도자 소성 기법으로 발현된다. 그의 도자기는 이웃의 삶을 보다 편안하고 특별하게 가꾸기 위한 세심한 시선과 가볍지만, 반전되는 시각적 무게감을 나타낸다. 이는 오랜 물건들에서 느낄 수 있는 안정감과 실용성을 공감해온 작가의 깊은 성찰이자 태도이다.

유남권

유남권은 천연 도료인 옻이라는 전통 소재의 현재적 가치와 자신의 독창성을 공예로 증명한다. 그의 공예의 길은 전통과 미래의 맥락 안에서 움직이고, 사람들의 삶과 생활의 중심부에 위치된다. 소재에 대해 깊이 탐구하며, 구상한 형태에 대한 해법을 찾아 제안한다. 반복 및 조합한 패턴과 과정 속에 발현된 사유들로 고유한 이야기를 선보인다. 아울러 다른 작가들과 협력 작업을 통해 옻의 새로운 결합과 조화를 꿈꾼다. 작가는 유용한 ‘쓰임’이 생동하는 물건을 잊지 않고 동시대 자신이 걸어갈 공예의 궤적을 만든다.

이지원

이지원은 천연 소재로 만든 실로 직물을 짜는 직조 공예를 한다. 손으로 직접 자아낸 실과 전통 방식으로 제직한 직물은 과거 한국의 여성 노동과 삶을 반추한다. 오늘날 그는 모시와 무명, 명주를 교합한 새로운 질감의 직물을 개발하고 있다. 문명의 이기로 빠르게 잊힌 물성을 소환한다. 스스로의 소명을 벼를 짓는 농부에 비유한다. 다른 이의 재료가 되어 마침내 완성되는 그의 공예로 생산 본연의 태도와 소임이 지각된다.

장성우

장성우는 다양한 소재에 위에 융화되는 옻의 물성을 비롯한 옻칠하는 과정에 매력을 느꼈다. 작가는 생산의 주체로서 ‘만들어가는 과정’ 자체를 즐기는 사람이다. 이와 동시에 기술 중심의 전승공예와 표현 중심의 미술공예, 상품으로서의 공예들의 간극을 같이 조망하고 실천한다. 유 · 무형적 소산을 해석하고 고민하는 연구 활동을 병행하면서 대중들에게 부담 없고 친숙한 물건을 같이 만든다. 옻칠은 오랜 시간, 무수한 공정을 통해 하나의 공예가 완성되는데 그의 결과물에는 칠하고, 굳고, 색이 피어나는 옻을 보는 사람의 태도와 교감의 시간이 응집된다.

조현영

오래된 나무는 쓰러진다. 조현영은 쓰러진 나무가 만든 오랜 무늬를 찾아 목가구를 만든다. 무늬는 나무 깊은 곳에 자리한다. 작가는 만들어질 가구를 먼저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나무에 따라 가구를 생각한다. 나무의 모습을 존중하면서, 사람들의 곁에 오래 자리할 수 있도록 공예를 한다. 나무는 썩지 않고 다시금 숨을 쉰다. 그의 작업은 전승적 맥락의 작품 활동과 함께 많은 사람들에게 나무의 이야기를 전하는 상품에 주력된다. 나무는 느티나무, 먹감나무, 오동나무를 주로 다룬다. 특히 느티나무는 500년 이상을 자라고, 긴 세월로만 얻어지는 특별한 무늬가 목재에 새겨진다. 작가의 내제된 안목과 공예에 대한 인식을 통해 다시금, 또 나무를 생각하게 한다.

토림도예

토림도예는 차와 도자기에 대한 마음과 본질을 생각한다. 차에 대한 일상 속 감정과 경험을 다기로 완성시켰다. 차를 마실 때 사용되는 개완을 재해석하고, ‘한국식 개완’의 새로운 지평을 열고 있다. 다기에는 단순한 형태로 비롯되는 간결함과 얇은 두께로 인한 긴장감을 담아 사용자에게 전달한다. 토림의 다기는 작가의 손을 떠나 사용되었을 때 비로소 완성된다. 물레 성형으로 얻어지는 얇은 기물들로 사용감이 집중되길 바랬다. 다기의 집중은 차의 집중. 그리고 내면의 집중으로 이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