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8년 한영 교류의 해를 맞아 영국의 뉴아트익스체인지와 통의동 보안여관의 첫 번째 레지던시 교류프로젝트 Here There and Everywhere 전시 개최

전시, 교육 세미나, 작가와의 만남, 팝업 레스토랑 등 다양한 프로그램 진행

Here, There and Everywhere

_일정 2018 05.01 (화) -2018. 05.31(목)

_아티스트 토크 2018.05.04 (금) 5PM
_오프닝 2018.05.04 (금) 6PM

_참여작가 김재민이, 리펭우, 사이드 하산, 손혜민

_주최 통의동 보안여관, 뉴아트익스체인지

_후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영국예술위원회, 일맥문화재단, 발틱 레지던스 네트워크, 노팅엄 시티 카운실,

_전시/공간 디자인: 둘셋 스튜디오

Here, There and Everywhere는 영국의 New Art Exchange (NAE)와 통의동 보안여관의 협업으로 진행된 신진 작가 지원, 문화교류 및 실험적 예술 국제 교류 레지던시 프로그램이다. NAE와 통의동 보안여관은 본 협업프로젝트를 통해 세계 어디에나 존재하는 시간과 역사의 통시적 문제에 관해서 얘기하고, 그 동질적 문제 속에도 다르게 작동하는 양국의 문화적, 역사적, 예술사적, 생활사적인 차이에 대한 담론을 공통으로 다룬다.

Here, There and Everywhere 레지던시 프로젝트는 4명의 한국과 영국 작가, 김재민이, 리펭우, 사이드 하산, 손혜민 간의 예술적 교류를 통해 통의동 보안여관이 2017년도에 진행했던 < 먹는 게 예술이다. 쌀 > 프로젝트를 기반으로 또다시 쌀이란 주제를 다루었다. 본 프로젝트에서는 세계 역사 속에서의 인간의 이동, 이주, 차이, 그리고 문화적 다양성에서 발생되는 생존과 자존을 위한 연대와 자기 조직화의 다양한 담론들을 담았다.

Gemini Kim_ 김재민이
김재민이 작가는 쌀과 같이 개개인이 주식으로 먹는 음식들이 이주로 인해 새로이 창작되고, 혼용되는 레서피와 그 레서피 속에 담긴 개인적이고 문화적인 생존과 자존의 이야기를 추적했다. 

Feng-Ru Lee_펭우 리
펭우 리(밀리)는 화폐로써 과거 쌀의 용도를 소환하여 자신이 필요한 용품들을 쌀로 교환하는 흥정을 통해 현대 사회 시장 및 개개인의 쌀의 가치를 탐구했다. 

Hyemin Son_손혜민
손혜민 작가는 쌀을 이용한 발효주를 매개로 사람이 모이고 연결되고 새로운 것을 창조하는 사회적 발효, 조직과 연대가 일어나는 발효의 지점에 대한 작업을 선보인다.

Sayed Hasan
사이드 하산은 사물을 통해 잠재적으로 인식되는 심리적 소속감과 정체성을 기점으로
“한 곳에서 얼마나 많은 시간을 보내야 그곳이 내 것으로 수용된 무언가가 되는가?” 라는 질문을 던짐으로써 문화적 전유 및 혼용의 희미한 경계선에서 쌀을 바라본다. 

Rice Brewing Sisters Club
_ 라이스 브루잉 시스터즈 클럽

5월 10,15, 20일 7시
신 보안여관 지하 1층
진양주를 함께 만들고 발효 과정에 대해 배운다. 만들어진 진양주는 “미 未 투: I want to be part of your revolution”의 초대된 여성 그룹들에게 선물로 후원하게 된다. 제작된 술에는 후원자의 이름이 포함되며, 워크숍 참여금은 5000원부터이다.

온라인으로 사전 예약 필수
https://goo.gl/forms/CBcVPtvqflfysQ9F2

미 未 투: I want to be part of your revolution
2018.05.27, 7PM
통의동 보안여관 신관 지하 2층 B_bar

도슨트 프로그램

전시 기간 동안 매주 토요일 3시에 전시장 입구에서 전시 해설이 진행될 예정이다.

2018.05.12 (토) 3시
2018.05.19 (토) 3시
2018. 05.26 (토) 3시

연결상태: 뉴아트익체인지와 통의동 보안여관
– 두 도플갱어의 이야기

뉴아트익스체인지 디렉터 스킨더 훈달과 통의동 보안여관 최성우 대표가 동시대 미술기관의 역할과 운영과 국제적인 네트워킹 현황에 대한 그들의 이야기를 나눈다.

일시 : 2018.05.23, 4시
장소 : 통의동 보안여관 신관 지하 2층 B_bar

Mi Qila Es Su Quila 팝업 레스토랑

Mi Qila Es Su Quila팝업 레스토랑은 작가 사이드 하산과 가루의 협업 프로젝트이다. “한 곳에서 얼마나 많은 시간을 보내야 그곳이 내 것으로 수용된 무언가가 되는가?” 라는 작가 사이드 하산의 질문에, “Mi Casa Es Su Casa, 너의 집은 곧 나의 집”이라고 답하듯 이주로 인한 문화적 수용과 혼용으로 형성된 팝업 레스토랑이다.

식사 15,000원

메뉴
런치 타임 – 커리, 난 그리고 차
저녁 타임 – 커리, 밥, 그리고 차

시간
런치 타임 12시-2시
저녁 타임 6시-8시

온라인으로 사전 예약 필수
https://goo.gl/forms/dxJ2l17CeSo7pyPg1